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복지부-서울시, 이 와중에 역학조사 성과 놓고 공방

입력 2015-06-17 08: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원순 시장이 이달 초 긴급 기자회견을 한 이후 보건복지부와 서울시 간의 대립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시민들의 걱정이 큰 상황에서 서로 다른 말을 하고 엇박자를 내는 모습에 시민들은 더 혼란스럽기만 합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김창보 보건기획관/서울시 (15일 오후 2시) : 137번 환자가 보라매병원에 갔던 것은 6월 5일이었고요.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혀낸 것인데요.]

서울시 브리핑 7시간 후, 보건복지부가 반박자료를 냅니다.

복지부와 서울시가 병원 내외부를 나눠 조사한 것이니 서울시의 독자적인 성과는 아니라는 겁니다.

이같은 갈등은 지난 4일 밤 박원순 시장이 삼성서울병원 의사 감염자의 동선을 밝히면서부터 계속되고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서울시 (14일) : 서울시는 삼성서울병원에게 이런 전권을 맡기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결론입니다.]

[권덕철 총괄반장/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15일) : 이런 협력을 저해하는 발언은 앞으로 진행되지 않기를 부탁드립니다.]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도 부족한 상황에서 서로 흠집내고 공격하는 모습에 시민들의 걱정이 커집니다.

한편, 서울시는 삼성서울병원 비정규직 직원 중 연락처가 확보된 1700여 명을 조사한 결과 73명이 발열과 기침 등 의심증세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이를 서울의료원에 통보해 진료 상담을 하고, 필요할 경우 유전자 검사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삼성서울병원측은 비정규직을 포함한 8000여명을 조사한 결과 양성반응을 보인 직원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