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업무추진비 빼내" 여당 2억 의혹 '돈줄' 확인?

입력 2015-06-02 2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메르스에 묻혀져선 안 될 일이 또 하나 있죠.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검찰은 2012년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을 지낸 김모 씨에게 건네졌다는 2억 원의 흐름을 좇고 있습니다. 그런데 김씨에게 돈을 줬다는 경남기업의 한모 전 부사장으로부터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2억 원을 빼내 건넸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구체적인 자금 마련 방법까지 확인된 건데 수사가 속도를 낼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서복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경남기업 자금관리인이었던 한모 전 부사장을 여러차례 소환했습니다.

2012년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이었던 김모 씨에게 2억 원을 건넸는지 다시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한 전 부사장은 최근 조사에서도 돈을 건넨 것이 맞다고 일관되게 주장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전도금'이라는 일종의 현장 업무 운영비 명목으로 2억 원을 빼냈다며 자금을 마련한 방법까지 진술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성완종 전 회장이 '전도금' 명목으로 32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김 씨에게 돈을 건넸다는 한 전 부사장의 진술에 더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특히 새누리당 대선 캠프가 출범한 이후라면 대선 자금과도 연결될 수 있습니다.

검찰은 나흘 연속 김 씨를 소환해 1차 조사를 마무리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 씨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또 다른 물증을 찾아내느냐가 '성완종 리스트'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