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돈 받았나" 뻔한 서면질의…리스트 6명 수사 종료?

입력 2015-06-02 08: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최근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된 정치인 6명에게 서면 질의서를 보냈습니다. "성완종 전 회장에게 돈을 받았느냐"와 같은 뻔하면서도 평이한 질문였습니다. 서면 질의가 하나마나한 수사라면서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한 수순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에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주 홍문종 의원과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천시장과 전현직 대통령 비서실장 3명에게 서면질의서를 보냈습니다.

성완종 전 회장의 메모지에 거론된 6명입니다.

대선 자금 의혹의 당사자인 홍문종 의원의 경우 60여 개 질문이 보내졌습니다.

'성 전 회장에게 2억 원을 받았는지'와 '새누리당 부대변인을 통해서 전달받았는지' 등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른 인물들에게도 '메모지에 거론된 이유가 무엇인지' 등 평이한 질문이 전부였습니다.

자료 제출 요청서에는 "제출할 자료가 있으면 하라"는 내용만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질의서에는 형식적인 질문이 대부분이었던 겁니다.

의혹을 밝히기보다는 당사자들의 '면죄부'를 주기 위한 서면 조사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검찰은 오는 4일까지 답변을 받고 추가 조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했지만, 사실상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한 명분 쌓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