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 '成 대선자금 의혹' 새누리 선대위 관계자 3일 연속 소환

입력 2015-05-31 14: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2012년 대선자금 의혹에 연루된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 출신 김모(54)씨를 3일 연속 소환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31일 김씨를 사흘째 불러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김씨에게 통보된 소환 시각은 이날 오전이었지만 김씨는 오후 1시30분이 지난 시각에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 29일부터 3일 연속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또 대전에 있는 김씨 자택을 29일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통장, 수첩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이처럼 김씨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김씨가 2012년 새누리당 대선 캠프에서 일하면서 한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으로부터 2억원을 건네 받은 의혹의 당사자이자, 향후 수사 진행에 필요한 단서 확보에 중요한 인물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따라서 검찰은 김씨와 친분관계가 있는 인사들을 비롯해 그의 정치활동 내역까지 총망라해서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김씨에 대한 조사가 충분하지 않을 경우 그를 추가로 소환하는 방안도 현재 검토중이다. 김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3일 연속 수사를 받은 만큼 생각보다 빨리 신병처리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김씨 조사를 통해 '리스트 등장인물' 중 홍준표(61) 경남도지사와 이완구(65) 전 국무총리를 잇는 다음 수사대상을 구체적으로 특정하지 못할 경우 김씨의 개인 비리로 수사 방향이 전환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김씨가 3일 연속 소환조사를 받으면서도 변호인을 아직 선임하지 않은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씨가 사흘간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변호사를 선임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면 검찰이 그를 사법처리하기도 쉽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