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시아나항공, '메르스' 탑승객 비상 …관련 직원 격리

입력 2015-05-29 15: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발 홍콩행 여객기에 탑승한 회사원 A(44)씨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자 비상에 걸렸다.

29일 보건복지부와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첫 번째 환자 밀접접촉자이자 세 번째 환자의 아들인 A씨는 지난 26일 오전 10시 인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OZ723편으로 홍콩으로 출국했다.

당국은 27일 출국 사실을 확인한 후 중국에 통보했다. 중국 보건위생당국은 지난 27일 A씨를 격리한 후 유전자 검사를 실시, 1차 양성 판정을 내렸다. 최종 감염 여부는 29일 발표된다.

아시아나항공은 27일 통보를 받고 OZ723편에 탑승한 승무원 6명과 당시 인천공항 카운터 직원을 근무에서 열외·격리했다.

항공기를 소독하는 것은 물론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탑승객들에게 관련 사실을 통보하고 있다. OZ723편에는 한국인 80명과 중국인 73명 등 승객 158명, 기장과 부기장, 승무원 6명이 탑승했다.

아시아나항공은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A씨 옆자리 승객과 담당 승무원은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검사대상자가 추가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OZ723편에 투입된 항공기는 같은 날 승객을 태우고 인천으로 돌아와 다음날 중국 노선에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승무원들은 27일 홍콩발 인천행 항공편에 올랐다.

아시아나항공은 "질병관리본부 통제에 따라 승무원들을 격리한 상태"라며 "항공기 소독을 강화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항공당국은 조만간 항공업계 관계자들을 불러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