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16억 수임료 그후 1억4천 기부…면피용 논란

입력 2015-05-27 20: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황교안 총리 후보자가 법무장관 후보자 청문회 때 국민에게 약속한 게 하나 있습니다. 대형 법무법인에서 17개월간 16억원… 그러니까 한 달에 1억원씩 받은 셈인데. 그때 고액 수임료 수수와 전관예우 의혹이 일자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요. 지난 2년간 기부한 액수가 1억 4천만원이라는데 액수도 적거니와 어디다 냈는지도 알 수 없다는 점 때문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조익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1년 검찰을 떠나 대형 법무법인에 들어간 황교안 총리 후보자.

17개월 동안 16억 원을 수임료로 받았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2013년 법무장관 후보자 청문회 때 전관예우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황 후보자는 기부를 약속하며 위기를 넘겼습니다.

[황교안 총리 후보자 (지난 2013년 2월) : 주변 분들이 다 납득할 수 있는 그런 봉사활동과 기여활동들을 다 하도록 하겠습니다. 말씀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 드리겠습니다.]

이번에 국회제출 자료에서 드러난 기부 액수는 지난 2년간 1억 4000만원입니다.

야당은 면피용이라고 평가절하했고, 여당은 기부금액은 중요치 않다며 엄호에 나섰습니다.

[이언주 원내대변인/새정치연합 : 청문회 당시 기부를 약속하며 마음먹었던 '상응하는 드림'에 상응하는 금액인지 양심에 묻고 싶습니다.]

[박대출 대변인/새누리당 : 황 후보자의 기부는 일회성이 아니라 '진행형'으로 봐야 할 것입니다.]

또 기부 총액만 기재됐을 뿐 영수증이나 확인서 등이 첨부되지 않아 어디에 기부했는지로 논란거리입니다.

기부 문제와 과다 수임료 논란 등에 대해 황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 답변 말고는 입을 닫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