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2012년 대선자금·성완종 특별사면' 수사 방침

입력 2015-05-18 08: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은 성완종 리스트 관련자를 수사하는 가운데,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총리를 소환해 조사를 했고, 다음 수사 대상을 찾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의 수사 대상은 두 갈래로 나눠집니다. 하나는 2012년 대선 당시 불법자금 제공 의혹이고, 또 다른 수사는 2007년 성 전 회장 특별사면 과정에서의 부정 개입 여부입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충남의 서산장학재단입니다.

1990년대 성완종 전 회장이 설립한 후 경남기업의 기부금으로 운영돼 왔습니다.

하지만 사실상 성 전 회장의 구명이나 비자금 조성 창구로 활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검찰은 지난 15일, 재단을 압수수색해 회계 장부 등을 확보했습니다.

리스트에 나온 다른 인물들의 금품수수 의혹 단서를 찾기 위한 겁니다.

특히 검찰은 재단을 거친 자금이 홍문종 의원이나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등에게 건네졌다는 의혹이 불거진 돈과 관련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 핵심 인물로, 사실상 대선 자금 수사와 맞물려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2007년 성 전 회장의 사면 관련 자료를 법무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이런 자료들을 토대로 이번 주부터 대선 자금과 사면 의혹 수사를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설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