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측근 조직적 회유 정황…영장 가능성 높아져

입력 2015-05-14 08: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서는 불구속 기소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건가 했었는데 검찰이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홍 지사 측근들이 조직적으로 회유에 나선 정황이 포착됐고, 검찰은 이 회유 과정을 홍 지사가 모르지 않았을 것이다, 이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압수수색이 이뤄진 곳은 나경범 경남도청 서울사무소장과 강모 전 비서관의 자택과 사무실입니다.

홍지사 측이 제출하지 않았던 2011년 당시 일정표와 회계내역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홍지사 측이 없다고 했던 자료들이 확보된 만큼 증거 은닉이 있었던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또 홍 지사 측근들이 조직적으로 회유에 나선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기존에 홍 지사 측근인 엄모 씨가 회유에 나선 것과 함께, 전 경남도 의원과 경남도청 관계자들이 회유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강 전 비서관은 윤 전 부사장과 고교 동문으로 청와대에 근무했던 고모 씨를 통해 회유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홍 지사가 증거를 숨기거나 증인을 회유하는 과정을 몰랐을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홍 지사가 개입한 정황을 확보할 경우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