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내일 이완구 소환…측근들 '회유' 정황에 집중

입력 2015-05-13 08: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준표 지사에 이어 두 번째 소환 대상자, 성완종 전 회장에게서 3천만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전 총리입니다. 총리 사퇴 17일 만인 내일(14일) 검찰에 나와서 조사를 받게 됐는데요, 하지만 홍 지사와 달리 돈을 주고 받은 정황을 입증하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검찰이 구체적인 증거을 확보한 건지 주목됩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특별수사팀은 내일 오전 10시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소환해 조사합니다.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된 정치인 8명 중 두 번째입니다.

검찰은 이미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3천만 원을 건넸다던 2013년 4월, 부여 선거사무소의 상황을 대부분 복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 전 회장과 이 전 총리 측 인사들에 대한 잇따른 소환 조사와 하이패스와 일정표 등 각종 물증이 동원됐습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이 이 전 총리와 단둘이 만나 돈을 건넸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성 전 회장은 숨졌고 목격자가 없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두 사람이 만난 것을 봤다는 것만으로는 돈을 주고받았다는 걸 입증하기 쉽지 않습니다.

특히 성 전 회장의 수행비서 등이 돈이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진 비타 500상자를 본적이 없다고 진술한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우선 이 전 총리 측근들이 목격자를 회유하려 한 정황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돈을 받지 않았다면 회유를 할 이유도 없다는 판단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홍 지사 소환 때와는 달리 정황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형식적인 조사가 되지 않겠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