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완구 전 총리, 14일 소환…검찰, 정황증거 확보했나

입력 2015-05-12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완구 전 총리가 모레(14일) 오전 검찰에 소환됩니다. 총리 사퇴 17일만인데요, 검찰이 적어도 홍준표 지사를 소환할 때만큼의 최소한의 정황증거를 확보했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공다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완구 전 총리는 2013년 4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당시 부여 선거사무소에서 성완종 전 회장으로부터 3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동안 성 전 회장의 하이패스 기록 등을 분석하고 수행비서와 운전기사를 불러 성 전 회장이 돈을 건넬 당시의 상황 등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모레 오전 10시에 이 전 총리를 불러 최종 확인 작업을 벌일 방침입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이 이 전 총리와 단둘이 만나 돈을 건넸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성 전 회장은 숨졌고 목격자가 없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두 사람이 만난 것을 봤다는 것만으로는 돈을 주고받았다는 걸 입증하기 쉽지 않습니다.

특히 성 전 회장의 수행비서 등이 돈이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진 비타 500상자를 본적이 없다고 진술한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우선 이 전 총리 측근들이 목격자를 회유하려 한 정황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돈을 받지 않았다면 회유를 할 이유도 없다는 판단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홍 지사 소환조사 때와는 달리 정황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형식적인 조사가 되지 않겠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