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이완구 전 총리 14일 오전 10시 소환 조사

입력 2015-05-12 11: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 전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오는 14일 오전 10시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재·보궐선거에 출마했던 지난 2013년 4월4일 성 전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이 든 비타500 박스를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총리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성 전 회장의 운전기사였던 여모씨와 수행비서 금모씨 등을 연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3000만원 수수 의혹이 제기된 시점을 복원해왔다.

또 이 전 총리의 선거 캠프 사무장을 지냈던 신모 비서관을 한 차례 참고인으로 불러 돈 전달 정황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동시에 이 전 총리의 전 운전기사 윤모씨와 캠프 자원봉사자 한모씨 등도 불러 정황 검증작업을 벌였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