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개되지 않은 '돈 건넨 날짜'…검찰-홍준표 공방전

입력 2015-05-12 09: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 그리고 홍준표 지사, 양측이 밝히고 않고 있는 최후의 카드가 또 있습니다. 검찰은 돈을 홍 지사에게 줬다는 날짜, 그리고 홍지사는 2011년 당시 일정표입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준표 지사는'2011년 일정표'를 검찰에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경남도지사 : 일정표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전달자가 말을 지금 지어내고 있기 때문에 일시·장소 특정하지 않으면 일정표 제출하기 어렵다.]

돈을 줬다는 날짜와 장소를 먼저 밝히라고 검찰에 요구한 겁니다.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홍 지사의 회계책임자를 맡았던 나경범 씨도 "윤 전 부사장 주장이 사실이라면 검찰은 돈 건넸다는 날짜부터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날짜를 최종 확인했다면서도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홍 지사 측이 해당 날짜의 알리바이를 만들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홍지사는 2011년 5~6월에 윤 전 부사장을 전혀 만나지 않았다는 입장이라 특정된 날짜를 알려줘봐야 새로운 진술이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과 홍 지사 모두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어, 양측의 마지막 패는 법정에 가서야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