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로 안 내보인 '마지막 패'…검찰-홍준표 '날짜' 공방

입력 2015-05-11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준표 지사가 최후의 카드로 삼는 건 또 하나 있습니다. 이건 검찰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검찰은 '돈 건넸다는 날짜'를, 홍 지사는 '당시 일정표'를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왜일까요?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준표 지사는 '2011년 일정표'를 검찰에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경남도지사 : 일정표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전달자가 말을 지금 지어내고 있기 때문에 내 일정표를 일시·장소 특정하지 않으면 일정표 제출하기 어렵다.]

돈을 줬다는 날짜와 장소를 먼저 밝히라고 검찰에 요구한 겁니다.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홍 지사의 회계책임자를 맡았던 나경범 씨도 "윤 전 부사장 주장이 사실이라면 검찰은 돈 건넸다는 날짜부터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날짜를 최종 확인했다면서도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홍 지사 측이 해당 날짜의 알리바이를 만들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홍 지사는 2011년 5~6월에 윤 전 부사장을 전혀 만나지 않았다는 입장이라 특정된 날짜를 알려줘봐야 새로운 진술이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과 홍지사 모두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어, 양측의 마지막 패는 법정에 가서야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