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홍준표·이완구 '증거인멸 혐의' 막판 조르기

입력 2015-05-11 12: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성완종 리스트' 실체를 수사중인 검찰이 홍준표(61) 경남도지사와 이완구(65) 전 국무총리 측의 회유·무마 시도 등 증거인멸 혐의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양측의 증거인멸 혐의와 관련한 검찰의 발언 수위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홍 지사와 이 전 총리 측근들의 증거인멸 행위에 대해 어느 정도 가닥을 잡은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경남기업 관계자가 아닌 사람들의 증거인멸이나 회유, 무마 등 의혹이 제기됐고, 일부는 수사팀도 확인했다"며 "증거인멸 행위에 대해 입건 대상자 숫자가 확정되지 않는 등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의 발언은 향후 증거인멸에 개입한 사건 당사자들이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어 주목된다.

홍 지사의 측근인 김해수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측근 엄모씨는 돈 윤 전 부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나경범) 보좌관에게 돈을 준 것으로 하면 안 되겠느냐"는 등 회유를 시도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검찰은 홍 지사가 이들을 통해 윤 전 부사장의 '진술'을 바꿔보려고 시도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 전 총리 측근 김모 보좌관은 이 전 총리의 전 운전기사 윤모씨를 회유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이 전 총리의 3000만원 수수 의혹이 제기되자 언론 인터뷰에서 '"2013년 4월4일 부여 선거사무소에 성 전 회장이 찾아와 이 전 총리와 독대했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김 보좌관은 아직 검찰 조사를 받지 않은 상태다. 검찰은 김 보좌관과 윤씨의 통화 내용 녹음 파일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따라서 검찰은 김 보좌관을 먼저 불러 조사한 후 이 전 총리에게 소환통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른 검찰 관계자는 "수사 비협조를 넘어 수사를 방해하거나 수사팀을 음해하는 행위는 그냥 지나치지 않겠다"며 "일일이 살펴보고 반드시 짚고 넘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5일에도 "수사에 비협조를 넘어선 수사 방해행위는 반드시 찾아서 엄단하겠다"고 밝혀 홍 지사와 이 전 총리 측이 일부 언론을 통해 수사의 흐름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끌어가려는 시도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

검찰이 이처럼 양측의 증거인멸 혐의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금품 공여자가 숨진 상황에서 금품이 전달된 당시 상황을 복원하고 재현할 수 있는 단서는 관련자들의 진술과 물증 뿐이기 때문이다. 주요 수사 단서를 인멸(은닉 포함)하거나, 주요 사건 관계자의 입을 막고 이들의 진술이 수사와 다른 방향으로 공개되게 할 경우 사건 관계자들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해 수사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한편 검찰은 성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 로비 의혹 관련 자료를 폐기·은닉한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인 박준호(49) 전 경남기업 상무와 이용기(43) 전 경남기업 비서실장을 오는 14~15일께 기소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이들에 대해 한 차례 구속 기간을 연장해 수사를 이어왔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