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이완구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참고인 신분 소환

입력 2015-05-06 14: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이완구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참고인 신분 소환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주변인물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 조사가 시작됐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 전 총리가 지난 2013년 4월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이 전 총리의 선거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했던 A씨를 6일 오후 2시 소환했다.

A씨는 부여·청양 재선거 후보등록일인 2013년 4월4일 당시 부여 선거사무소에서 성 전 회장을 목격했던 인물로 전해진다. 이 전 총리는 2013년 4월4일 오후 4시30분께 부여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성 전 회장으로부터 현금 3000만원이 담긴 '비타500' 상자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이 전 총리와 성 전 회장을 부여 선거사무소에서 목격한 날짜가 언제인지, 이 전 총리와 성 전 회장이 독대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는지, 현금 3000만원이 담긴 '비타500' 상자를 봤는지 등에 대해 확인할 방침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