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남기업, 대선·총선 앞두고 17억 인출…사용처 불분명

입력 2015-05-05 09:08 수정 2015-05-05 09: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은 성완종 리스트의 불법 대선자금과 관련해 자원외교 수사 과정에서 확인한 32억 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 대선을 앞두고 수 억 원의 현금이 집중적으로 빠져나갔는데요. 검찰은 현금 사용처가 불분명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자원외교 비리 수사 과정에서 경남기업이 조성한 비자금 32억 원을 확인했습니다.

본사에서 건설현장에 업무 운영비 차원에서 주는 전도금입니다.

성 전 회장은 2007년부터 꾸준히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특히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돈이 집중적으로 빠져나간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2012년에 9억여 원, 총선을 앞둔 2011년에는 7억여 원 등 모두 17억여 원이 빠져나간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2010년과 대선 직후인 2013년에 2~3억 원씩 빠져나간 것에 비하면 3~4배나 많은 금액 입니다.

성 전 회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기전 자신이 박근혜 정부 탄생에 크게 기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전현직 경남기업 관계자들을 상대로 대선을 전후해 조성된 현금 사용처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