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완구·홍준표 소환 초읽기…일정 담당자 오늘 조사

입력 2015-04-29 15: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성완종 리스트에 적힌 여권 핵심 인사 8명 중에서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총의 일정 담당 실무자 2명이 오늘(29일) 첫 소환조사를 받게 될 예정입니다. 검찰은 이 전 총리와 홍 지사가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기와 정황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검찰청사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규진 기자, 검찰이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의 실무 담당자들을 소환한다고요?


[기자]

네. 검찰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의 실무 일정을 담당하는 비서 노모 씨와 윤모 씨에게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정치인 주변 인물이 소환되는 건 오늘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이 전 총리 측 비서를 상대로, 성 회장이 이 전 총리에게 3000만 원을 건넸다는 2013년 4월 4일 당시 충남 부여-청양 국회의원 선거사무소의 구체적인 정황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한 검찰은 홍 지사 측 비서를 상대로, 성 전 회장이 경남기업 윤승모 부사장을 통해 홍 지사에게 1억 원을 건넸다는 2011년 6월 당시 정황도 파악할 예정입니다.

[앵커]

오늘은 비서들이 소환되는 거고요. 이 전 총리와 홍 지사는 언제 소환될 예정입니까?

[기자]

검찰은 주변 인물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 하는 대로, 조만간 이 전 총리와 홍 지사를 직접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기초공사가 마무리된 만큼 이제는 기둥을 세우는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며 수사 상황을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성 전 회장의 일정표와 통화내역, 하이패스 기록 등에 대한 분석을 마쳤고 성 전 회장 측 관계자들도 여러 명 불러 다양한 진술들을 확보해놓은 상태입니다.

[앵커]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성완종 전 회장의 특별사면 의혹인데, 여기에 대한 검찰의 입장은 어떤가요?

[기자]

검찰은 특별사면에 대한 수사 여부에 대해 "성 전 회장이 숨진 상황에서 당시 상황을 복원하는 시작 단계를 겨우 끝냈다"며 "너무 앞서간 얘기"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이상 어떤 식으로든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