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성완종 특사' 언급…또 '수사 지침' 논란

입력 2015-04-29 08: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으로 수사 가이드라인 논란이 또다시 불거지고 있습니다. 성완종 리스트 수사가 현 정권 실세에 대한 수사에서 성 전 회장 특별사면 의혹 수사로 방향이 바뀔 수 있다는 겁니다. 이미 정윤회 국정 개입 의혹 등 청와대가 연루된 사건에서 대해서는 수사 가이드 논란이 있었는데요. 검찰이 여기에 맞춰 수사를 한다는 비판도 제기됐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특별수사팀까지 꾸린 건 성완종 전 회장의 메모 한 장 때문이었습니다.

정권 실세들의 이름과 금액이 적혀 있었습니다.

메모에 나온 8명 중 홍준표 경남지사를 제외하고는 모두 박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됩니다.

검찰은 현재까지는 해당 인물들의 금품수수 의혹을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의 사면 특혜 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박 대통령의 발언으로 수사방향이 달라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현 정권 실세들의 금품 수수의혹이 아니라 이명박 정부나 노무현 정부 인사들을 수사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겁니다.

실제로 수사팀도 대통령 발언에 대해 이번 수사가 리스트에 한정된 것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사면 의혹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겁니다.

가이드라인 제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앞서 청와대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개인정보 유출에 개입한 정황이 나오자 청와대는 "정상적인 감찰"이라고 밝혔고 검찰도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또 지난해 정윤회씨 국정 개입 의혹에 대해 문건 내용은 찌라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때문에 중요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대통령이 나서 수사방향을 정하려 한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