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완종 리스트 수사 변수 '장부·측근·제3의 인물·특검'

입력 2015-04-27 08: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검찰의 수사, 3주째인 지금까지의 상황은 증거인멸을 찾아내는 쪽으로만 집중되고 있습니다. 돈을 줬다는 당사자가 없고, 관련 증거를 확보하기 어렵다는 건데요.

앞으로 검찰 수사의 키워드 4가지, 김지아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수사 방향을 좌우할 변수는 크게 4가지입니다.

우선 로비 내용이 담긴 '비자금 장부' 입니다.

성 전 회장이 자살 전 남긴 메모와 녹취만으로는 로비를 증명하기 어렵습니다.

이완구 총리, 홍준표 경남지사 외에는 금액과 시점도 구체화되지 않았습니다.

누구에게, 언제, 얼마를 줬는지 기록한 비자금 장부를 찾는 것이 수사의 방향과 속도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장부를 찾기 위해서는 성 전 회장 주변 인물들의 수사가 중요합니다.

돈을 줬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그 주변 인물들이 열쇠를 쥐고 있는 겁니다.

이에 검찰은 박준호 전 상무를 구속하고 수행비서 이용기 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의 압박에 성 전 회장의 핵심 측근들이 '비자금 장부'의 존재에 대해 입을 열지 주목됩니다.

제 3의 인물도 있습니다.

성 전 회장이 돈을 전달했다는 주장에는 여기에 관여하거나 이를 목격한 이들이 있습니다.

홍준표 지사에게 준 1억은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이 전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또 이완구 총리의 전 운전기사는 성 전 회장과 이 총리가 단둘이 만났다고 했습니다.

이들이 검찰조사에서 얼마나 정확하고 구체적으로 진술할 지가 관건입니다.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특검이 또 다른 변수입니다.

검찰내 특별수사팀의 수사가 답보 상태라는 평가를 받으면서 특검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 검찰이 수사 동력을 잃을 수도 있고 오히려 압박을 느껴 결과물을 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