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도 성완종 특검 제안…"불법 대선자금 진상규명"

입력 2015-04-24 08: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수사를 두고 그동안 특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었던 새정치연합이 방향을 틀었습니다. 문재인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의 본질은 "현 정권의 불법 정치자금"이라며 특검을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는데요, 특별사면 논란에 대해서는 "참여정부에서 돈을 받고 사면을 다룬 사람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조익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특검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성완종 리스트'의 본질은 "현 정권의 불법 정치자금"이라며 검은 돈의 유입 경로와 사용처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표/새정치민주연합 : 지난 대선에서도 박근혜 캠프가 불법 대선자금의 검은 사슬에서 헤어나지 못했음을 가감 없이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특검 결과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정권의 정통성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표는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을 포함해 의혹 당사자들은 물러나고 법무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번 수사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성완종 리스트 파문의 단초가 된 해외자원개발 비리와 관련한 상설특검도 제안했습니다.

참여정부 말기 이뤄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특별사면 논란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문재인 대표/새정치연합 : 단언컨대 참여정부 청와대엔 더러운 돈을 받고 사면을 다룬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새누리당은 상설특검이라면 얼마든지 환영한다면서 성 전 회장의 특사도 떳떳하다면 조사를 하자고 역공을 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