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대강 부실 업체에 또?…녹조 대책에도 참여해 논란

입력 2015-04-23 21:18 수정 2015-07-09 23: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대강 보가 부실해서 문제가 된다는 사실은 최근 정부 조사에서도 밝혀진 부분입니다. 그런데 보를 설계했던 업체와 부실 사후 환경영향평가를 했던 업체가 최근 4대강 녹조를 줄이는 정부 용역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4대강 문제, 참 끊이질 않죠?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환경부과 국토부, 농식품부가 공동 발주한 연구용역 문서입니다.

4대강 조사위원회 조사결과에 따라, 4대강 사업으로 급증한 녹조 대책을 마련하는 내용입니다.

5억7천만 원이 투입된 이 사업은, 지난 17일 A B사 컨소시엄이 수의계약을 맺었습니다.

A업체는 4대강 사업 당시 낙동강 보를 설계했는데, 이곳은 지금 누수가 생겨 보강공사가 필요합니다.

B업체는 4대강 전체 사후환경영향평가 5곳 중 2곳을 맡았는데 대부분 환경부로부터 '부실평가'라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4대강 사업에 공을 세웠다며 직원 42명이 훈포상과 표창을 받았습니다.

[우원식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 책임을 근본적으로 해소하지 않겠다는 거죠. 특별히 잘못된 게 아니라 약간만 손을 보면 될 수 있다는 거.]

환경부는 계약이 절차에 따라 이뤄졌고, 당시 대부분 회사가 4대강에 관련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4대강 개발 사업에서 이미 문제를 드러낸 업체들이 대책 마련에서도 또 역할을 맡으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