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진핑-아베 정상회담 '화기애애'…한국만 고립되나?

입력 2015-04-23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어제(22일)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지난번과 달리 상당히 화기애애했다고 합니다. 과거사 문제로 대립 중인 건 마찬가지인데, 꽉 막힌 한일 관계와는 달리 중일 관계는 실리를 추구하는 모양새입니다.

김현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중일 정상회담. 약속보다 늦게 온 시진핑 주석이 마지못해 아베 총리와 악수를 나눕니다.

아베 총리가 말을 건네지만 시 주석은 고개를 홱 돌려버립니다.

하지만 어제 두 번째 만남은 달랐습니다. 시 주석은 미리 와 기다리다 아베 총리에게 미소를 지어 보입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양국 및 양국 국민의 공동 노력하에 중일 관계는 어느 정도 개선되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5개월 만의 정상회담이었지만 대단히 뜻깊었습니다.]

이번 회담이 성사된 건 양국간 이해가 맞아 떨어져서입니다.

방미를 앞둔 일본은 중국과의 관계 개선 노력을 과시하길 원하고 중국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AIIB에 일본을 끌어들이고 싶어합니다.

회담에 지장을 줄까봐 아베 총리는 각료들에게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어제에서 오늘로 하루 늦추도록 조치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과거사 문제는 언제든 중일 관계의 발목을 잡을 수 있습니다.

아베 총리의 종전 70주년 담화가 첫번째 시험대입니다.

중국은 일본에 '대화와 압박'을 병행하기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입니다.

강경 일변도인 한국이 자칫 외교적으로 고립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