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이 총리 정치후원금 추적…"차명으로 1천만원"

입력 2015-04-20 20:31 수정 2015-04-20 22: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 JTBC가 취재한 이완구 총리와 관련된 새로운 의혹들을 보도해 드리겠습니다. 이 총리는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있고 이를 뒷받침할 정황도 여럿 공개된 바 있습니다. 물론 모두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죠. JTBC 취재팀은 성 전 회장이 줬다는 3000만원 이외에 다른 정치자금에는 문제가 없는지 이완구 총리의 최근 정치자금 내역을 추적해봤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한 두가지가 아니었습니다. 하나하나 보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이 총리 지역구의 현직 군의원이 이 총리에게 차명으로 후원금을 건넨 정황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차명도 불법이고 법인이 내는 것도 불법입니다. 중요한 건 차명으로 후원금을 냈다는 사실을 이 총리에게도 알렸다고 하는 대목입니다.

박현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3년, 2014년 이완구 총리의 300만원 이상 후원자 명단입니다.

지난 2년간 권모 씨는 총 1천만원을 후원한 걸로 나타납니다.

이완구 총리가 재선거에 나섰던 2013년 4월, 그리고 지방선거가 끝난 후인 2014년 10월 두 차례에 걸쳐 각각 최고 한도액인 5백만원씩 냈습니다.

그런데 이 후원금을 실제 낸 사람은 권씨가 아닌 현직 청양군의회 김모 의원이었습니다.

[권씨 측근 : 김OO이가 청양에 군의원으로 나와야 하는데, 새누리당을 타야 하니까 자기 이름으로 후원금 내놓고 자기가 공천받으면 모양새가 안 좋잖아요.]

김 의원이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회사의 임원 권씨를 통해 이 총리에게 후원금을 건넸다는 겁니다.

김 의원은 남들의 눈을 생각해 차명으로 후원했다고 밝혔습니다.

[김모 의원/충남 청양군의회 : (이름을 왜 권 대표로 하신 거에요?) 저는 정치인입니다. 개인적으로. 그러니까 우리 회사에서 내준 거에요. 내가 이 회사 사장이니까.]

그러면서 권씨에게 부탁한 정황까지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김모 의원/충남 청양군의회 : 우리 권 대표한테 이렇게 좀 도와주라고 했어. 회사에서 입금해준 거에요. 회사에서.]

후원금을 받은 이 총리 측도 차명 후원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김모 의원/충남 청양군의원 : (총리가 알 수 있나요? 의원님께서 도와주셨다는 거를?) 그거를 내가 얘기했지. 제가 한다고. 당사무실 직원들이 총리한테 얘기했겠지.]

현행법상 차명이나 법인 후원금은 모두 불법 정치자금에 해당합니다.

김 의원을 대신해 후원금을 낸 권씨는 "김 의원의 부탁을 받아서 한 건 사실이지만, 회삿돈이 아닌 개인돈으로 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권씨 스스로 이 총리와는 일면식도 없다고 밝혀, 회삿돈으로 김 의원 대신 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