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하지 않은 로비' 주장에…"사건 본질 흐리는 얘기"

입력 2015-04-20 2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일부 인사는 "이 리스트는 성 전 회장의 청탁이 통하지 않은 사람들 명단"이라며 오히려 호언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얘기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핵심은 로비를 들어주고 안 들어주고의 문제가 아니라, 부정한 돈을 받은 게 사실이냐의 문제라는 것이죠.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성완종 전 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것으로 지목된 홍준표 경남지사.

금품수수 의혹을 부인하면서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인물은 성 전 회장의 청탁을 거절한 사람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준표/경남지사 (지난 16일) : 청탁을 안 들어준 사람이 메모에 다 올랐거든요. 저만 해도 2013년인가 2014년에 선거법 위반 봐달라고 할 때 곤란하다고 거절한 적 있습니다.]

2012년 대선 당시 2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도 같은 논리를 폈습니다.

박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도 거들었습니다.

[이정현 의원/새누리당 (지난 14일) : (박근혜 정부는) 로비가 전혀 통하지 않는 정권, 이 극명한 차이를 우리 국민들은 지금 목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얘기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유창선/정치평론가 : (사건의 본질은) 검은돈을 주고받은, 공생관계를 유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점이 될 겁니다. 단순히 로비가 마지막에 성공하지 못했다는 걸 가지고 덮어버리는 앞뒤가 뒤바뀐 주장이라고 하겠습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된 상황에서 경솔한 발언이란 비판도 있습니다.

[홍성걸 교수/국민대 행정학과 : (로비 성공 여부가)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분들의 무죄 근거로 보기 어렵고 일반 국민 상식으로 볼 때 사건 본질과 관련 있는 것 같지 않아 보입니다.]

리스트 등장인물에 대한 여론의 따가운 시선과도 동떨어진 인식이란 비판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