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검찰, '3천만원 주장' 그날 성완종 행적 확보

입력 2015-04-19 20:35 수정 2015-04-19 23: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9일) 뉴스룸은 성완종 리스트 수사와 어제 있었던 세월호 추모집회 소식을 중점 보도하겠습니다. 첫 소식입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검찰의 이완구 총리 의혹에 대한 수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도로공사가 보관하고 있는 성완종 전 회장 차량의 하이패스 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성 전 회장이 돈을 줬다고 지목한 2013년 4월 4일에 실제로 이완구 총리를 만났는지를 확인할 중요한 단서입니다.

백종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 받아 도로공사에서 확보한 자료는 2013년 4월 4일, 성완종 전 회장 차량의 하이패스 통과 기록입니다.

개인정보인 만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료를 제출받았습니다.

당시 이 총리는 충남 부여청양 재선거에 출마한 상태로, 성 전 회장은 부여의 선거 사무실을 찾아 직접 3천만 원을 건넨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 총리는 문제의 4월 4일과 관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 "독대한 적이 없다" 등으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성 전 회장 차량의 네비게이션도 확보해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성 전 회장이 당시 이 총리를 만났다고 보고 당시 상황을 시간대별로 재구성하는 겁니다.

사실상 이 총리에 대한 의혹을 성완종 리스트의 첫 수사 대상에 올려 놓은 겁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7일 귀국 직후, 이 총리의 거취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그 전에 최대한 의혹을 확인해 두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