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해임건의안 베팅한 야당, 문제는 타이밍…여야 수싸움

입력 2015-04-19 20:53 수정 2015-04-19 23: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정치연합은 이완구 총리에게 오늘(19일)까지 자진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이 총리가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자 해임건의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안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당의 다음 카드는 총리 해임건의안으로 예고된 상태입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새정치연합 : 해임건의안을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하고 주중으로 의원총회를 열어서 해임건의안을 결정하고자 합니다.]

하지만 결행 시기는 유동적입니다.

여야 모두 유불리를 따져야 하고, 성완종 리스트 후폭풍이 어느 쪽으로 불지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일단 국회법상 총리 해임건의안은 발의 뒤 첫 본회의에 보고하고 72시간 이내 본회의 표결을 해야 합니다.

여야가 4월 임시국회를 열면서 합의한 이달 본회의는 오는 23일과 30일.

해임건의안이 제출된다면 27일 발의, 30일 처리가 가장 유력합니다.

27일은 박근혜 대통령이 중남미 순방에서 돌아오는 날이자, 재보궐선거 이틀 전입니다.

새누리당은 대통령 귀국일을 마지노선으로만 정해 놓고 있습니다.

[김무성 대표/새누리당 : 대통령께서 외국에서 돌아오신 대로 결정을 하겠다고 하니까 그때까지 일주일만 기다려주는 것이 정치적 도리가 아니겠습니까?]

하지만 선거에서의 이해득실은 물론, 향후 당정청 관계까지 고려해야 할 변수가 많습니다.

이번 주 정치권은 총리 거취를 둘러싼 여야의 수싸움이 숨가쁘게 전개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