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희열, 콘서트 도중 "여자분들 다리 벌려 달라"...'논란'

입력 2015-04-06 16: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희열, 콘서트 도중 "여자분들 다리 벌려 달라"...'논란'

가수 유희열(44)이 콘서트 도중 논란이 되었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유희열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토이의 단독 콘서트 '다 카포(Da Capo)' 둘째날 공연에서 "지금 얼굴이 살짝 보이는데 토이 공연을 처음 시작했을 때 여중생·여고생이었던 사람들 얼굴이다. 근데 얼굴들이…"라며 농을 던졌다.

이어 유희열은 "내가 공연을 할 때 힘을 받을 수 있게 앞자리에 앉아계신 여자분들은 다리를 벌려 달라. 다른 뜻이 아니라 마음을 활짝 열고 음악을 들으란 뜻이다. 아시겠나"라고 말해 '지나친 농담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유희열은 6일 오전 토이 공식 홈페이지에 '모두 모두 정말 고맙습니다'라는 제목의 글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

유희열은 '아무리 우리끼리의 자리였다고 해도 이번 공연중에 경솔한 저의 가벼운 행동과 말에 아쉽고 불편해하시는 분들도 계셨을텐데 무척이나 죄송해지는 밤이기도 합니다'라며 '오랜시간 아끼고 간직해온 기억들도 한마디의 말로 날려버릴수도 있다는 사실을 더 깊게 새기면서 살아가야 겠단 생각에 부끄럽고 마음이 무거워 집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의 말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유희열 발언' '유희열 콘서트'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