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홈런 두 방·8타점' 최정 "타점 많이 올린 것이 소득"

입력 2015-04-06 13: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홈런 두 방·8타점' 최정 "타점 많이 올린 것이 소득"


홈런 두 방을 포함해 8타점을 쓸어담으며 부활을 선언한 '86억원의 사나이' 최정(28·SK 와이번스)이 타점을 많이 올린 것에 의미를 뒀다.

최정은 5일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3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타수 4안타 8타점의 불꽃타를 선보여 SK의 13-7 승리에 앞장섰다.

8타점은 역대 한 경기 한 선수 최다 타점에 타이를 이루는 것이다. 최정이 역대 12번째다. 종전 최정의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은 5타점이었다.

이날 최정의 맹타는 부활을 선언하는 것이기도 했다.

허리와 손목 탓에 시범경기 일정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최정은 지난달 28일 삼성전과 1일 KIA전에서 잇따라 침묵했다.

최정은 3일 목동 넥센전에서 2루타 두 방을 때려내며 살아나는 기미를 보였으나 다음 날인 4일 5타수 1안타에 그쳤다. 큼지막한 타구를 날려도 펜스 바로 앞에서 잡혔다.

그러나 최정은 이날 홈런 두 방을 쏘아올리고 2루타도 2개나 뽑아내면서 장타력을 한껏 과시했다.

1회초 뜬공으로 물러났던 최정은 팀이 3-0으로 앞선 2회 1사 만루의 찬스에서 상대 선발 문성현의 6구째 슬라이더를 통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작렬했다. 올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만루포로 장식했다.

팀이 7-0으로 앞선 4회 1사 3루에서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뽑아낸 최정은 선두타자로 나선 6회에도 2루타를 날리며 완전히 타격감을 회복했음을 알렸다.

방망이는 9회에도 날카롭게 돌아갔다. 팀이 10-6으로 쫓긴 9회 2사 1,2루에서 바뀐 투수 김영민의 7구째 시속 148㎞짜리 직구를 통타, 좌중월 3점포를 쏘아올렸다.

최정은 경기 후 "처음에 만루홈런을 칠 때까지만 해도 얼떨결에 친 느낌이었다. 세 번째 타석에서도 타이밍이 맞지 않아 헛스윙을 했다"며 "하지만 헛스윙을 하면서 공이 깨끗하게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다 타점에 타이라는 말을 전해들은 최정은 "오늘 (강)민호 형도 8타점을 했다고 하는데 함께 잘 됐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했다.

최정은 홈런 두 방보다 타점을 많이 올린 것을 기뻐하면서 "팀이 이기려면 일단 점수가 나야하지 않나. 타점이 많은 것이 가장 큰 소득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몸 상태가 아직 100%는 아니라고 말한 최정은 "하지만 야구를 하기에 불편함은 없다"고 강조했다.

최정은 "아직 몇 경기 치르지 않아 타격감이 좋아졌다고 말하기는 힘들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이면서 "그저 매 경기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며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