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건전한 게임 이용군 작년보다 늘어

입력 2015-01-19 1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콘텐츠진흥원은 한국교육개발원과 함께 실시한 '2014 게임과몰입 종합 실태조사'결과, 지난해 게임 과몰입군과 함께 게임을 건전하게 이용하는 '게임선용군'도 동시에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11년부터 청소년의 게임이용에 따른 심리 및 행동 특징을 다차원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게임행동 종합 진단 척도(CSG)'를 활용해 게임과몰입 종합 실태조사를 실시해왔다.

이번에는 전국 748개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전년도의 12만209명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27만2054명을 표본으로 조사했다. 또 게임 이용자들의 심리상태 등에 대한 정성적 조사와 심층적인 분석을 위해'표적집단면접법(FGI)'을 적용해 결과의 신뢰도를 높였다.

건전한 게임 이용군 작년보다 늘어


조사 결과, 문제적 게임 이용행태를 보이는'과몰입군'은 0.7%로 지난해와 같았다. 그러나 '과몰입 위험군'은 1.5%로 지난해 1.2%에서 0.3%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전하게 게임을 이용하는 '게임선용군'의 비율은 지난해 5.9%에 비해 1.2%p 상승한 7.1%로 나타났다.

학교급 별로는 초등학교 과몰입군이 0.7%, 중학교 0.8%, 고등학교 0.7%로 초·중학교는 지난해에 비해 0.1%p 증가했으나 고등학교는 0.1%p 감소했다. 과몰입위험군 역시 초·중학교에서는 증가했으나, 고등학교에서는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규모별로는 예년과 동일하게 특별시와 읍면의 과몰입군, 과몰입위험군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행동 유형별 실행 플랫폼으로는 온라인게임, 모바일게임, 콘솔게임 순으로 이용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몰입군의 경우에 모바일게임을 이용하는 경우가 34.6%로, 과몰입위험군 24.7%, 게임선용군 24.2%에 비해 10%p 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 게임행동 유형 조사에서는 여학생 과몰입군이 0.6%, 과몰입위험군이 0.4%인 반면, 남학생 과몰입군이 1.1%, 과몰입위험군이 2.5%로 남학생의 과몰입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시간 선택제 활용도에 대해서는 초등학생은 79.4%, 중학생은 63.3%, 고등학생은 53.8%가 게임시간 선택제를 통해 게임이용 시간 조절 능력이 생겼다고 답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