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주영 해수부 장관 사퇴…박 대통령 "공직자 참된 모습 보여줘'

입력 2014-12-23 14: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월호 사고수습을 마무리하는 대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던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이 23일 사퇴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올해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국무회의를 끝으로 이주영 해수부 장관께서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다"며 이 장관의 사퇴 소식을 전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로 해수부가 가장 어려움을 겪었을 때 136일 동안 진도 현장을 지키면서 온몸을 바쳐 사고수습에 헌신하는 모습에 유가족과 국민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며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하는 공직자의 참된 모습을 보여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앞으로 어느 자리에서든지 나라를 위해 더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며 "다른 국무위원들께서도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노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