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시, '우버택시' 신고하면 100만 원…논란 뜨거워

입력 2014-12-23 08:37 수정 2014-12-23 10: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시가 우버택시의 영업행위를 신고하면 최고 100만 원의 포상금까지 주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우버 측이 법 개정을 요구하며 서비스를 강행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우버는 스마트폰 앱으로 렌터카나 자가용을 호출해 이용하는 모바일 콜 서비스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