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비정규직 인력시장 만들겠다는 발상"

입력 2014-11-25 17: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권은 25일 정부가 정규직 해고요건 완화를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노동자 살인대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수현 대변인 이날 브리핑에서 "비정규직 노동자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큰데 정부는 외려 정규직 노동자의 처우마저 비정규직 수준으로 하향평준화하려는 것인가"라며 "기업의 이익만을 앞세우는 기획재정부 관료들을 보면 정규직의 처우를 추락시켜놓고 비정규직의 처우가 개선됐다고 나팔을 불어댈 사람들이다"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정부가 비정규직 처우 개선은 외면한 채 정규직 정리해고 요건 완화 같은 얼토당토않은 정책을 계속 추진한다면 기재부 탁상행정가들부터 정리해고의 대상이 될 것임을 따끔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도 "정규직을 해고하는 것이 비정규직에 대한 대책이라니 이 정부 정말로 제정신인가. 정부가 검토하겠다는 '해고완화 대책'은 곧 '노동자 살인대책'에 다름 아니다"라며 "정규직의 목숨을 빼앗아 비정규직의 생명을 연장시켜보겠다는 정부당국의 그야말로 어처구니 없는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김종민 대변인 역시 "비정규직 대책 내놓으라고 했더니 정규직 해고 대책을 내놓는 기재부의 인식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규직 해고요건 완화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모두를 상시적 고용불안으로 내몰고 결국 대한민국을 하나의 거대한 비정규직 인력시장으로 만들겠다는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