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종교인 과세' 방안 논의…일부 개신교 교단서 '반발'

입력 2014-11-25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종교인 과세는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국회가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종교인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일부 개신교 교단의 반발이 만만치 않은데요. 입법이 될 수 있을까요?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종교인 과세'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의원과 종교계 대표들 간의 간담회.

시작부터 분위기는 딱딱했습니다.

결국 의례적인 모두발언도 없이 간담회는 비공개로 전환됐습니다.

천주교와 불교계는 종교인 과세에 긍정적인 입장입니다.

하지만 일부 개신교 교단에서 반발 의견이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종언 목사/장로교총연합회 인권위원장 : 법제화 자체는 (장로교의 경우) 다른 종교와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더 큰 갈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법으로 강제하기보다 자발적인 납세를 독려하자는 것입니다.

하지만 개신교 내에서도 과세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

[강석훈 목사/기독교교회협의회 홍보실장 : 종교인 또한 사회통합과 소득 재분배를 통한 약자의 보호를 임무의 하나로 갖고 있습니다. 더 적극 참여하는 것이 임무입니다.]

간담회가 끝난 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강석훈 의원은 "정부가 더 설득해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종교계 표를 의식한 여야가 소극적인 모양새여서 연내 입법화 여부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