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당, 국회의원 세비동결 정무직 고위 공무원으로 '확대' 공감대

입력 2014-10-14 10:50

이후 의원총회 열어 의견 수렴키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후 의원총회 열어 의견 수렴키로

새누리당 지도부가 다음해 국회의원 세비를 동결하기로 한 것을 대통령을 포함, 정무직 고위 공무원들까지 확대키로 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문수 보수혁신위원장이 국회의원의 내년도 세비를 동결하는 안을 보고하자 정무직 고위 공무원으로까지 확대하자는 의견이 제기됐고, 이에 모두들 공감하는 분위기였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그에 따르면, 세비 동결을 장·차관 급으로 확대하자는 제안에 대한 반대 목소리는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선 이 밖에 김 혁신위원장이 국회의원들의 체포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 보고된 지 72시간이 지나면 자동 가결된 것으로 간주하는 내용의 혁신위 안이 보고됐으나, 이인제 최고위원 등이 이를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최고위원은 특히 "법조인의 입장에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혁신위원장은 "검토하겠다"고 답했고, 김회선 법률지원단장도 이 최고위원을 설득하다 "조금 더 검토하겠다"고 해서 일단락된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위 측은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내년도 세비 동결안 ▲체포동의안 72시간 후 자동가결 ▲출판기념회 전면 금지 등 3가지 혁신안을 담은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 이후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 전체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