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이폰6' 일본은 공짜, 국내에서는 60만 원대…왜?

입력 2014-10-12 16:14 수정 2014-10-13 1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가정의 통신비 부담을 줄여주겠다며 도입한 단말기 유통구조개선법. 하지만 현실에는 좀 다르게 적용되는 듯 보입니다. 수입품인 아이폰은 물론 국산 휴대폰 마저도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미국이나 일본 소비자에 비해 몇 배 더 비싸게 구입해야 할 상황입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애플이 새롭게 출시한 아이폰6 16GB 모델입니다.

최신 스마트폰이지만 미국에선 2년 약정 시 199달러 약 21만 원에 팔리고 있고, 심지어 일본에서는 번호이동 가입 시 공짜입니다.

출고가는 70만 원 전후로 전세계가 거의 비슷하지만 국가별, 이동통신사별 보조금으로 소비자 부담을 낮춘 겁니다.

반면 이 기기가 국내에 출시될 경우 우리 소비자들은 60만 원 정도는 부담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시행된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 이른바 단통법으로 보조금이 제한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은 국산 휴대폰도 마찬가지입니다.

삼성 갤럭시 노트4의 경우 출고가는 어느 나라든 80만 원대 후반으로 비슷합니다.

하지만 최대 보조금 적용 시 미국은 299달러, 약 32만 원에 불과한 반면, 국내에서는 76만 원입니다.

이마저도 미국에서는 월 약 4만 원 이상 요금제만 가입하면 최대 보조금 대상이지만, 국내에서는 월 7만 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해야 가능한 가격입니다.

휴대폰 시장의 투명성을 높여 가계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겠다는 당초 법취지가 무색해져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