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무성 "평창올림픽 준비 심각한 위기, 대책 세워야"

입력 2014-10-02 1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무성 "평창올림픽 준비 심각한 위기, 대책 세워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일 오는 2018년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준비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대해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때 전국민이 눈물로 감격했다. 3수 끝에 유치된 올림픽이 성공 개최될 것이라고 전국민들은 기대하고 있을 텐데 지금 심각한 위기에 놓여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개·폐회식 경기장이 4만석 규모로 만들어져야 하는데, 2017년10월까지 준비돼야 하는데 공기가 30개월이라 한다. 하지만 아직 설계도 안 되고 있다"며 "강릉에 지어질 스피드 경기장은 2017년 2월까지 준공돼 올림픽 전 국제경기를 반드시 한 번 개최해야 한다는 룰이 있는데 공사 발주도 못하고 있다. 언제 발주될지 모르는 실정"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그는 "활강 경기장 건설도 환경단체의 공사 방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며 "특히 강원도 고산지대는 땅이 얼기 시작하면 공사는 아예 못한다. 이런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는데 과연 정부에선 특단의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와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 세 기관이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다고 하는데 특단의 대책을 세워줄 것을 촉구한다"며 "강원도 국회의원이 새누리당 의원으로 상당히 큰 책임이 있다. 당에서는 이것이 빨리 추진될 수 있도록 만들어줬음 좋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