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뒤늦게 대책 꺼낸 환경부 "폐기물 방사능 검사 의무화"

입력 2014-09-30 20:59 수정 2014-09-30 23: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는 지난주에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 폐기물이 국내에 들어오고 있다는 사실을 일본 현지에서 확인했고 어제(29일)는 폐기물에서 암을 유발하는 세슘이 검출됐다는 내용을 단독 보도해 드린 바가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제껏 폐기물 조사에서 세슘이 검출된 사실조차 공개하지 않았었는데요. JTBC 보도가 나간 뒤 수입 폐기물에 대해서도 방사능 오염 검사서를 의무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작 이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손용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이후, 환경부가 일본산 수입 폐기물에 대해 방사능을 측정한 건 모두 4번.

2012년 8월 이후 매번 검사 때마다 세슘이 검출됐지만, 환경부는 아무 조치 없이 수입을 허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관련 보도가 나가자, 오늘 환경부는 일본산 수입 폐기물에 대한 방사능 규제를 대폭 강화했습니다.

폐기물 수입 시 방사선 성적서나 간이측정결과를 제출하도록 했고, 시멘트 원료로 사용되는 석탄재의 경우 방환경청이 하역 작업을 직접 점검한 후, 해당 결과를 한국시멘트협회 홈페이지에 게시하도록 만들었습니다.

또, 1년에 2번으로 그쳤던 방사능 실태 점검은 4번으로 늘렸고 방사선 수시점검을 통해 이상이 생긴 폐기물은 즉시 반출하도록 조치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방사능 오염 폐기물이 생활 공간 곳곳에 침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실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