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국 법무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국 내 자산 50만 달러 압류

입력 2014-09-04 08: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 당국이 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패와 관련된 50만 달러 상당의 미국 내 자산을 압류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미 법무부는 전 전 대통령의 며느리가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회사에 투자한 50만 달러의 지분을 압류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미국은 지난 2월에도 전 전 대통령의 아들이 소유한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72만6000달러 상당의 부동산을 압류했었다.

83살의 전 전 대통령은 1979년 박정희 전 대통령 암살 후 정권을 장악, 8년 간 권좌를 지켰지만 그의 재임 기간은 많은 부패로 얼룩졌었다. 한국 법원은 1997년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반란과 부패 죄로 2200억원(2억1200만 달러)의 배상을 명령했었다.

레슬리 칼드웰 미 법무부 차관은 "전 전 대통령은 재임 중 뇌물 등으로 2억 달러가 넘는 재산을 모았으며 자신과 친척들의 이름으로 미국과 한국 내에서의 수많은 거래를 통해 이 자금들을 세탁했다"고 밝혔다.

칼드웰 차관은 "미 사법 당국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해 외국의 부패한 지도자들이 미국을 자신들의 부정한 재산의 안전한 도피처로 이용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