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식 중단' 김영오씨 "사랑하는 가족 아픔 못보겠어…"

입력 2014-08-28 13:43

'작은 딸 유나 설득·어머님 건강 악화에 단식 중단 결정'
새누리당 "두 차례 만남서 불신와 불신 회복"…유 대변인 "정략적 이용, 부끄러운 줄 알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작은 딸 유나 설득·어머님 건강 악화에 단식 중단 결정'
새누리당 "두 차례 만남서 불신와 불신 회복"…유 대변인 "정략적 이용, 부끄러운 줄 알라"

'단식 중단' 김영오씨 "사랑하는 가족 아픔 못보겠어…"


세월호 참사로 딸 고(故) 유민 양을 떠나보낸 김영오(47)씨의 곁에 남은 것은 결국 가족이었다. 둘째 딸의 끈질길 설득과 단식 소식을 전해 들은 노모의 건강 악화가 '단식 중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하고서도 '수사권과 기소권이 보장된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강경 입장을 고수하던 김씨였지만 사랑하는 가족을 더는 잃어서 안 되겠다는 생각이 그의 마음을 돌린 것이다.

28일 오전 병실에 누워 취재진을 만난 김씨는 수척한 모습이었다. 앙상한 왼쪽 팔에는 김씨가 최소한의 건강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 수액 주사가 꽂혀 있었다.

고개를 끄덕이며 취재진을 맞이한 김씨는 단식을 중단하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 "어머니가 힘들어하시니까"라며 애써 말했다.

그러면서 "작은 딸 유나가 병원에 입원하기 전부터 단식하는 것을 걱정을 많이 했다"며 "입원하는 날 어머님이 알셔서 우셨다. 부모님과 유나 때문에 자극을 받았다"고 말을 이었다.

유경근 세월호참사가족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동대문구 서울시립동부병원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최근 가정사와 관련한 루머가 퍼지는 데 대해 유민 아빠는 '사실이 아닌 게 대부분이고 사실이라고 해도 문제될 게 없다'며 담담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이로 인한 파장이 둘? 딸 유나에게 미치는 데 대해 마음 아파했다"고 그간의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단식 투쟁에 들어간 지 46일만에 단식을 중단하긴 했지만 김씨는 끝까지 싸우겠다는 의지를 선명하게 드러냈다. 김씨는 회복되는 대로 다시 광화문으로 돌아가 청운동과 광화문, 국회 앞에서 진행하는 농성에 참여할 예정이다.

병상에 누워있던 김씨는 "특별법이 제정된 것도 아니고 협상이 된 것도 아니니 몸 좀 추스르면 다시 광화문으로 돌아가 끝까지, 될 때까지 할 것"이라며 "먹고 힘내서 싸워야지"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김씨는 병원에 입원한 상태로 복식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하지만 복식 과정에서 신부전과 호흡부전 등 자칫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합병증이 우려되는 등 회복 시점은 미지수다.

김씨의 주치의인 서울시립동부병원 이보라 내과 과장은 "복식 과정에서 신부전과 호흡부전 등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합병증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하루하루 상태를 봐가며 복식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새누리당은 김씨의 단식 중단 결정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 대표와 새누리당 지도부 간에 두 차례의 대화 속에서 오해와 불신이 상당 부분 회복된 것도 단식 중단에 영향을 미친게 아닌가 싶다"고 밝혀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유 대변인은 "부끄러운 줄 알라"며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했던 만남을 마치 단식 중단에 큰 공헌을 한 것처럼 이야기 하는 것은 세월호 가족들을 정략적으로 이용한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단식 중단과 관련해 새누리당이 앞서 밝힌 입장을 철회하거나 사과하지 않는다면 우리 가족들은 당장 대화를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새누리당을 착각하지 말고 오히려 부끄러워 해라"고 힐난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