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병원 이송' 김영오 씨 "죽어도 좋다, 특별법 제정을"

입력 2014-08-22 11:52

"김영오씨, 단식 중단 거부…설득 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영오씨, 단식 중단 거부…설득 중"

'병원 이송' 김영오 씨 "죽어도 좋다, 특별법 제정을"


단식 40일째인 22일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병원에 이송된 세월호 희생자 고(故)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47)씨가 단식 중단을 요청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용우 세월호 가족대책위 상황실장과 원재민 가족대책위 변호사는 이날 오전 서울시립동부병원에서 약식 브리핑을 열고 "김영오씨는 움직일 수 있는 힘만 있다면 광화문으로 다시 가겠다는 의지를 강력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밝혔다.

원 변호사는 "아버님은 병원으로 이송되는 순간에도 '죽어도 좋다. 특별법 제정 전까지 싸워야 한다. 특별법 꼭 제정해달라'라고 거듭 말씀하셨다"며 "기력을 찾으면 광화문으로 데려 가겠다는 약속을 하고서야 겨우 병원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른 가족들과 의료진은 단식을 멈추고 회복에 집중했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아버님은 '계속 싸우겠다'는 입장이라 설득 중"이라며 "아직 단식을 중단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현재 수액을 맞고 있으며 눈을 뜨고 "네"와 "응" 등 짧게 대답하는 정도로만 의사소통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상황실장 등에 따르면 김씨는 이틀 전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와의 비공개 회담을 가지고 그날 오후 청와대에 면담을 신청하러 갔다가 몸싸움을 한 이후로 몸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

의료진과 나머지 희생자 가족들의 밤샘 설득 끝에 병원에 긴급 이송된 김씨는 현재 혈압이 90/60으로 낮고 혈당도 57-80으로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김씨에게 미음 200g과 된장국, 보리차 등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지만 김씨가 이를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