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퍼거슨 사태… 문제 경찰관 '조사 결과' 주민들이 믿어줄까

입력 2014-08-19 0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무장 흑인 십대를 사살한 경찰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나 조사 결과를 과연 주민들이 믿어줄 것인지가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곳 주민들은 조사 담당자들을 매우 불신하고 있다.

지난 9일 경찰관 대런 윌슨의18세 마이클 브라운 사살 건을 두고 윌슨을 미주리 주 범죄 혐의자로 기소할지 여부를 결정할 증거 청문 대배심이 곧 개시된다. 센트 루이스 교외 지역인 퍼거슨은 흑인 인구가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연방 법무부는 이와는 별도로 민권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백인인 대런 윌슨의 기소 여부가 두 군데서 결정되는 것이다.

주 형사범죄 조사는 세인트 루이스 카운티 검사장인 밥 매커러크가 총괄하고 있는데 백인인 그는 현지 주민들 및 흑인 공무원들이 공정성이 의심된다는 반발에도 조사 지휘를 계속하고 있다.

퍼거슨 주민들은 이전부터 경찰서로부터 홀대와 겁박을 당해 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 수와는 반대로 경찰서에는 53명의 경찰관 중 흑인은 3명뿐이다.

무엇보다 1991년부터 검사장이 된 매커러크에 대한 신뢰가 거의 없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