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정성근, 이번엔 '사무실 임대료' 위증 의혹

입력 2014-07-11 21:30 수정 2014-07-11 23: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어제(10일) 아파트 투기 의혹에 대해 위증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청문회가 파행을 빚었는데요. 이와는 별개로 또 다른 위증을 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공짜로 지역 사무실을 써왔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 후보자의 설명을 뒤집는 새누리당 당협운영위원회 관계자의 녹취록이 나왔습니다.

강신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정성근 문체부장관 후보자는 자신이 소장으로 있는 경기도 파주의 단체 사무실을 무료로 사용해왔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건물주가 6·4 지방선거 때 새누리당 시의원으로 당선돼 인사청문회에서 공천 뒷거래 의혹을 추궁당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후보자는 사무실 보증금 3천만 원에 매월 현금으로 월세를 꼬박꼬박 냈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정성근/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 : (월세도 매달 80만 원씩 현금?) 맞습니다.]

하지만, 정 후보자의 이런 설명을 뒤집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새누리당 당협운영위원회 관계자 : (정 후보자가 건물주) 손배욱 씨한테 공짜로 쓰는 맛에 간 건데. (임대료를 매월) 현금으로 줬다? 월세를 현금으로 내는 사람이 어디 있어?]

공천에 관여했다는 증언도 나옵니다.

[새누리당 당협운영위원회 관계자 : (공짜로 지금까지 쓰고 있네.) 그래서 (6·4 지방선거 때) '가번' 준거 아냐.]

[안민석/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국민들은 후보자를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인정을 하지 않습니다. 대통령께서는 국민들의 민심을 잘 살피시고 새로운 방안을 모색을 하셔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또 다른 위증 논란이 불거지면서 정 후보자의 입지가 위태로운 모습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