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혼 나흘 만에'…내연남 만나려고 세 딸 버린 엄마

입력 2014-07-08 08:39 수정 2014-07-08 08: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녀들을 길거리에 버린 비정한 엄마가 붙잡혔습니다.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고 모 씨는 한 아파트 앞에 8살과 4살, 2살 난 세 딸을 버리고 달아났는데요. 내연남을 만나는 데 걸림돌이 된다는 이유였습니다. 유기 당시, 고 모 씨는 전 남편과 이혼한 지 나흘 밖에 되지 않았는데요.

이후 고 씨는 추적을 피하기 위해 자신의 명의로 된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았는데요. 경찰의 추적 끝에 광주시 내연남 집에서 검거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