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2년만의 재회' 남궁민-김시후, 이런 훈훈한 형제 보셨나요?

입력 2014-06-11 09:11 수정 2014-06-11 09: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2년만의 재회' 남궁민-김시후, 이런 훈훈한 형제 보셨나요?


배우 남궁민과 김시후가 안방극장의 연애세포를 무한 자극하고 있다.

JTBC 주말연속극 '12년만의 재회: 달래 된, 장국'(극본 김이경 / 연출 김도형 / 제작 드라마하우스)(이하 ‘12년만의 재회’)에서 훈훈한 형제로 등장하는 남궁민(유준수 역)과 김시후(유준성 역)가 여성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것.

극중 남궁민은 직장에서도 신임받는 유능함과 젠틀한 매력으로 동료 여성들에게도 인기만점인 유준수로 열연 중이다. 하지만 생계를 위해서라면 억척스러움도 마다하지 않는 털털함과 첫사랑의 트라우마로 인해 여성과 스킨십 진도가 어려운 허당 매력은 배우 남궁민으로 인해 더욱 친근하게 그려지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여기에 훈남 닥터 김시후가 분한 유준성은 12년 전과 변함없이 주다해(이태임 분)를 짝사랑하는 순애보로 여심을 녹이고 있다. 환자들을 살뜰히 챙기는 서글서글함과 막내 아들 다운 애교까지 겸비한 그는 다해에게 만큼은 당돌한 애정공세로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고.

이처럼 남궁민과 김시후는 우월한 비주얼은 물론 각각의 매력과 개성으로 무장해 드라마 속 로맨스를 더욱 달콤하게 그리고 있다. 특히 캐릭터를 더욱 풍성하게 구현해내는 두 배우들의 맛깔스러운 연기력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기 충분하다는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런 훈훈한 형제라니, 너무 이기적인 것 아닌가요?", "준수준성 형제 보는 맛에 이 드라마 봅니다!", "생계형 장남 역할에 남궁민 씽크로율 최고인듯!", "김시후같은 연하남이라니, 이태임 부럽다" 등 열띤 반응으로 환호하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엄마 영희(지수원 분)와 함께 백화점에 들린 다해가 달래(이소연 분)와 마주하는 데서 엔딩을 맞아 두 여자의 인연이 어떤 새로운 기로에 접어들게 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여심브레이커 형제 남궁민-김시후의 활약을 확인할 수 있는 ‘12년만의 재회’는 오는 14일(토) 밤 8시 45분에 21회가 방송된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