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6·4 지방선거 특집토론] 농약급식 "개념 정립해야" vs "정치적 이용 부적절"

입력 2014-06-03 0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몽준, 박원순 후보가 학교 급식 안전성 문제를 놓고 또 한 번 설전을 벌였다.

2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와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초청해 손석희 앵커의 사회로 양자 토론을 벌였다.

두 후보는 '급식 안전성 논란'을 주제로 벌인 토론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정 후보는 "연 인원 400만 명의 학생이 3년간, 1000만 명 이상의 학생이 농약 급식을 먹었는데 이것이 박 후보 말대로 미미한 문제냐?"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박 후보는 이런 사실을 2012년경, 늦어도 2013년에 알았는데 이것을 어떻게 최근까지 방치했느냐?"고 따졌다.

이에 박 후보는 "지금 문제가 된 것은 농약 잔류량이 친환경급식에 들어갔느냐 또는 그것이 과연 여러 기관들의 검증과정에서 서로 제대로 공유가 됐는가가 문제다"라고 말을 받았다.

박 후보는 "감사원이 2011년 1월부터 2013년 6월까지 감사를 했고, 서울시는 감사 결과 처분 요구 및 통보 문건으르 받았다"며 "여기에는 농약 잔류가 있고, 그런 식자재가 학교에 공급됐다든지 하는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감사원 관계자가 식자재에 대한 농약검사를 벌인 정부기관이 그 결과를 서울시에 알려주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고 서울시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며 "관련 규정이 미비해 생긴 일이기 때문에 감사원도 교육부 장관으로 하여금 통보제도를 만들 것을 권고했다고 돼 있다"고 '오마이 뉴스' 기사를 인용해 설명했다.

정 후보는 "감사원 보고서기 아니라 왜 신문을 인용 하느냐? 인용한 언론기관이 편향됐다고 말할 수 없지만 정부보고서를 인용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또한 "박 후보가 기자회견 할 때 서울시 친환경 급식 99% 안전하다고 했다. 하지만 농산물은 100% 안전해야 한다. 99% 안전하다고 하면서 미미하다, 침소봉대하다 하는데 개념 정립을 하셔야 될 것 같다"고 했다.

박 후보는 다시금 감사원 보고서를 인용하며 "감사결과 초본 요구서라는 원본과 서울시에 통보한 통보처분 및 통보서를 보면 서울시에 관련해 농약 잔류가 있는 식품이 공급됐고 주의를 준다는 내용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박 후보는 "아이들 먹는 문제를 갖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아이들과 어머니들을 불안하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얼마든지 팩트에 대해 진실에 대해 다 말씀드릴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