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나의 거리' 노장의 맹활약 정종준, 카리스마 작렬!

입력 2014-05-27 1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나의 거리' 노장의 맹활약 정종준, 카리스마 작렬!


JTBC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 (연출: 임태우 | 극본: 김운경 | 제작: 드라마 하우스)의 정종준이 카리스마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서울의 달'의 현대판이라는 타이틀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에서 정종준이 노장 파워를 과시해 화제다. 극중 한 물간 깡패이자 세들어 사는 노인 역으로열연하는 그가죽지 않은 카리스마를 뽐내며드라마 속 감초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내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지난 26일 방송된 '유나의 거리' 3회에서 장노인(정종준 분)은 한만복(이문식 분)의 콜라텍을뒤엎고 간 건달 망치를 찾아가 흠씬 때려주며그 동안 잃었던 권위를 되찾았다. 틀니까지 떨어뜨리며 활약 했던 그가은근히 무시하던한만복의 대우를 받게 된 것은 물론건달 후배들의 절까지 받게 된 것. 함께 자리했던 창만(이희준 분)은 덕분에 넘버 쓰리 칭호까지 얻게 되고 심지어두들겨 맞은 망치는구급차에 실려가 입원까지 하게 되었다.

하지만 망치는 거기서 멈추지 않고 또 한번 부하들을 시켜 콜라텍 앞을 지키며 장사를 훼방하기에 이르렀고 그 사실을 안 장노인은 다시 한 번 창만을 데리고 망치가 입원한 병원을 급습했다.마침 식사 중이었던 망치에게 거침없이 다가간 장노인은그를 단숨에 제압해 꽁꽁 묶어둔 후 바지춤을 끌어 내리며 “일단 오늘은 내가 네 거 잘라 가고, 다음에 시간 있을 때 너 나한테 와서 내 거 잘라 가라”라며 협박을 강행했다.망치가 공포에 떨고 있던 그 순간 망치의 부하들이 병실로 다가왔고 창만의 다급한 외침과 함께3회 방송이 끝난 상황.

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더욱 증폭되어 "뭐야 이렇게 끝나면 어떡해ㅠㅠ 내일까지 어떻게 기다려!!", "헐 할아버지 괜찮겠지… 완전 걱정돼…", "대박ㅎㅎ왜케 웃김? 아 정종준 할아버지때매 이 드라마 꼭 봐야할 듯", "당근 할아버지가 이길 듯ㅋㅋ 펀치 장난 아니던데" 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며 다음에 이어질 상황에 대한 온갖 추측을 이어갔다.

한편 식지 않은 노장의 활약을 보인 장노인은라면을 먹으려는 창만에게 "난 생활보호 대상자로 등록 돼 있어서 김치랑 쌀은 공짜로 생겨"라며 웃지 못할 깨알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고.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작품으로 매주 월, 화 밤 9시 50분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