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나의 거리' 시청률 상승기류 탔다…분당 최고 2.7%!

입력 2014-05-27 10:12 수정 2014-05-27 1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분당 최고 2.7%, 평균 2.3% 기록!

'유나의 거리' 3회가 2.3%를 기록하며 2회 대비 시청률이 상승했다.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극본 김운경, 연출 임태우, 제작 드라마 하우스)의 3회 시청률이 2.3%(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률이 1회부터 3회까지 꾸준히 상승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2.7%.

27일 방송된 '유나의 거리'에서는 은행에서 돈을 찾은 손님을 상대로 소매치기를 하다 다른 패거리들과 마찰이 생긴 유나(김옥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나는 훔친 돈을 내 놓으라며 위협하는 패거리들에게 속옷까지 보여주며 시치미를 뗐다. 남수(강신효)가 때마침 등장해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유나의 거리' 시청률 상승기류 탔다…분당 최고 2.7%!


한편, 창만(이희준 분)과 다영(신소율)의 첫 만남이 이뤄졌다. 다세대주택 거실에서 동민(백창민 군)의 게임기를 고쳐주는 모습을 보고 창만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는 다영의 모습을 담고 있다.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작품으로 매주 월, 화 밤 9시 50분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