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네모·힘쎄지…유병언 일가, 계열사 상대로 작명 장사

입력 2014-04-29 15: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가 세모, 네모, 힘쎄지 같은 상표를 등록해 놓고, 계열사들로부터 사용료와 컨설팅료 명목으로 15년간 무려 1000억 원 가량을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백종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초 세월호의 취항 직전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차남 혁기 씨가 세월호란 이름에 대해 상표권을 출원했습니다.

세월호와 함께 인천-제주도 노선을 교차 운항하던 오하마나호의 상표권은 유 전 회장의 장남 대균 씨가 등록했습니다.

유 전 회장 일가는 이렇게 청해진해운의 배 5척과 회사명에 대한 상표권을 등록한 뒤 사용료로만 총 6억 원을 받았습니다.

청해진해운은 지난해 7억 8000만 원의 적자를 봤는데, 거액의 상표권 사용료가 유 전 회장 일가로 흘러들어간 겁니다.

지금까지 등록한 상표들은 세모, 네모, 힘쎄지, 천해지, 아이원아이 등 종류도 갖가지입니다.

검찰은 유 전 회장 일가가 상표권 사용료와 컨설팅 비용 등으로 받은 돈이 모두 1000억 원가량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자금 거래에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가 관여한 것으로 보고 오늘(29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중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