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해수부,'해피아' 논란에 해운조합 '안전관리' 독립 추진

입력 2014-04-27 1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역시 선박들의 안전운항을 관리하는 한국해운조합의 과실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정부는 해운조합의 안전운항관리 업무를 독립된 조직에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종훈 기잡니다.

[기자]

지난 16일 세월호가 침몰하면서 한국선급과 해운조합 등 유관 단체들의 비리와 과실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습니다.

특히 해수부 마피아, 즉 해피아라 불리는 관료 출신의 낙하산 인사들이 주요 자리를 차지한 가운데, 안전관리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해운업체들의 이익단체인 해운조합도 안전 점검을 엉터리로 하는 등 '제 식구 봐주기' 실태가 드러났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해양수산부는 해운조합의 안전운항관리 업무를 독립시킬 뜻을 밝혔습니다.

3년 전 해당 기능을 독립된 조직에 맡기는 방안이 검토됐다 무산됐는데, 이번 기회에 다시 추진키로 한 겁니다.

이에 따라, 여객선 운항안전 관리는 다른 기구가 맡거나 별도의 조직이 신설될 전망입니다.

한편 지난 25일 해운조합 이사장이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검찰은 압수수색 등을 통해 해운조합의 비리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