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구원파 신도들, 100만 원짜리 건강보조식품도 '덥썩'

입력 2014-04-25 09:03 수정 2014-04-27 18: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 전 회장 일가가 실제 농장에서 만든 제품을 신도들에게 어떤 식으로 팔고 있는지, 그 현장을 심수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세모그룹 자회사와 구원파 산하 영농조합에서 만든 제품 판매장입니다.

유기농 제품이어선지 대부분 값이 비쌉니다.

[다판다 판매원 : (참기름은 얼마예요?) 3만 7000원. 국산 참기름이 원래 그렇게 비싸요.]

하지만 구원파 신도들은 이곳에서 헌금하듯 물건을 사갑니다.

[A씨/구원파 전 신도 : (유기농 제품들이) 시중 일반 가격의 50% 정도는 더 받아요. 그런데 ('다판다'는) 그 수준을 더 넘어선 거지.]

한 박스에 100만 원이 넘는 건강보조식품입니다.

신도들은 이 제품을 정기적으로 다발로 사가기도 합니다.

[B씨/구원파 전 신도 : 저는 (한 번에) 1000만 원 이상씩 썼어요. 기독교인으로서 많은 봉사와 기독교 언어로 영혼을 살리는 데 쓴다고 해서…]

이렇다 보니 이곳 매장을 운영하는 세모그룹 자회사 '다판다'는 서울 강남 노른자위인 역삼동에 본사를 포함해 빌딩을 5채나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구원파 신도들은 세모 신협과 한평, 인평 등 관련 신협에 헌금하듯 돈을 맡긴다는 증언도 나옵니다.

1997년 세모그룹이 부도를 내고도 10여 년 만에 재기한 데는 이런 배경이 숨어있습니다.

[지역주민/경기도 안성 : 기도회 같은 것 하면 전국적으로 신도들이 다 와. 돈을 가마니로 긁는 거야. 그래서 그 돈으로 땅을 다 산 거야.]

검찰과 금융당국은 이 과정에서 탈세와 부당 대출 등의 혐의가 있을 것으로 보고 구원파 헌금 모금 내역과 관계사 간 자금 거래 흐름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